보도자료

HOME > 회사소식 >보도자료
보도자료

진원생명과학, C형간염 재감염 예방 DNA백신의 국내 1상임상 승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ADMIN /   작성일2018-02-05 /   조회1,513회

본문

진원생명과학은 “표준치료를 받은 만성C형간염 완치자를 대상으로 C형간염바이러스의 재감염을 예방하는 DNA백신(GLS-6150)의 임상승인을 한국 식약처로부터 획득하여 1상 임상연구에 진입하게 됐다”고 5일 밝혔다.

 

해당 임상연구의 공식명칭은 “Cellectra® 2000을 사용하여 건강한 성인 및 항 바이러스제 치료 후 C형간염 완치자를 대상으로 피내에 접종하는 GLS-6150의 안전성, 내약성 및 면역원성을 평가하기 위한 다기관, 공개, 용량증량, 제 1상 임상시험”으로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 부산대학교 병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진원생명과학 박영근 대표이사는 “본 임상승인은 지난해 우리회사가 복지부 면역백신과제에 선정된 후 1년도 되지 않아 이뤄낸 성과로, 목표대비 차질 없이 국책과제를 수행하고 있어 자랑스럽고 기쁘다”며, “우리 백신이 성공적으로 개발된다면, 매년 증가추세인 만성C형간염 완치자의 재감염시 소요되는 고가의 치료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어 글로벌 제약사의 꾸준한 관심과 기술이전의 기회가 매우 높다”고 강조했다.


C형간염예방 DNA백신과제는 지난해 6월, 보건복지부 ‘감염병 위기대응 기술개발사업’의 면역백신개발 과제에 선정되어 2019년까지 약 25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 받고 있다.


또한, 회사는 이미 표준치료에 실패한 만성C형간염 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C형간염 DNA백신(VGX-6150)의 1상임상연구를 완료했고, 지난해 9월 HCV2017 국제심포지엄에서 탁월한 안전성과 면역내성이 심한 환자도 C형간염 바이러스 억제 T세포 면역반응이 현저하게 증가함을 확인한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회사측은 만성C형간염 완치자나 정상인에게서 보다 우수한 면역반응과 예방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C형간염예방백신시장은 기술적으로 어려운 분야이지만 경쟁제품과 경쟁기업의 수가 많지 않고 개발단계가 유사하여 전세계 선도적 개발이 가능하고, 성공할 경우 신규 백신시장 창출뿐만 아니라 해당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매력적인 분야이다.


만성C형간염은 최근 효과가 우수한 만성C형간염 치료제들이 개발됐지만, 고가의 치료비용과 재감염을 막을 수 없으며, 재감염시 고가의 치료를 다시 받아야 하고, 집단발병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공공 백신으로서 국민의 보건과 국가의료보험 재정 건전성을 위해 C형간염예방 백신의 개발이 시급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