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HOME > 회사소식 >보도자료
보도자료

진원생명과학, 210만불 규모의 플라스미드 DNA 공급계약 체결

페이지 정보

작성자 ADMIN /   작성일2015-05-22 /   조회7,677회

본문

진원생명과학(KOSPI:011000)은 22일 “미국 내 바이오 기업과 약 210만불 규모의 플라스미드 DNA 임상시료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계약금액을 원화로 환산할 경우 약 23억 원에 해당된다. 회사측에 의하면, 해당 임상시료는 7월초 생산에 들어가 11월에 생산이 완료될 계획이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사장은 “최근 미국을 중심으로 유전자치료제 의약품의 투자 및 개발이 급속도로 성장하는 시기에 접어들고 있는 상황이며, 한국 바이오 업체들도 유전자치료제 의약품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말하며 “이에 따라, 유전자치료제 의약품의 주성분 중 하나인 플라스미드 DNA의 임상시료 생산 의뢰가 큰 폭으로 증가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진원생명과학은 지난 4월에 애완동물 암 치료제를 개발하는 한국 바이오 업체 플럼라인생명과학(대표 김경태)과 약 106만불(한화 약 11억원) 규모의 플라스미드 DNA 공급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진원생명과학의 플라스미드 DNA 생산시설은 미국 국방부에서 지원하는 에볼라 DNA백신 및 DNA기반 에볼라 항체치료제의 생산을 담당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미국 하원 케빈 브래디(Kevin Brady) 의원이 방문하는 등 미국 의회 차원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국제규격의 우수의약품 위탁대행생산(CMO) 시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