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HOME > 회사소식 >보도자료
보도자료

진원생명과학, 美 국방부 지원 에볼라 퇴치 프로젝트 미국과 캐나다에서 1상임상 연구착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ADMIN /   작성일2015-05-13 /   조회6,635회

본문

진원생명과학(KOSPI:011000)은 오늘 “당사와 자회사인 VGXI가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하고, 관계사인 이노비오(NASDAQ:INO)가 주관하는 미국 국방부 지원 에볼라 퇴치 프로젝트 중 첫 단계인 에볼라 DNA백신의 1상임상 연구가 미국과 캐나다에서 시작되었다”고 밝혔다.

 

미국 국방부 산하기관인 방위고등연구계획국(DARPA)이 지원하는 에볼라 퇴치 프로젝트는 이노비오, 다국적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자회사인 MedImmune, 펜실베니아 대학(Upenn), 에모리(Emory) 대학, 밴더빌트(Vanderbilt) 대학 등이 참여한다. 진원생명과학은 미국 소재 글로벌 임상개발팀을 운영하여 전체 임상연구의 모니터링을 담당하고, 진원생명과학의 자회사로, 플라스미드 전문 국제규격 임상시료 생산 위탁시설인 VGXI는 임상시료의 대량생산을 담당하게 된다.

 

미국 국방부는 본 에볼라 퇴치 프로젝트에 향후 2년간 기본 490억원에서 추가 옵션을 포함하여 최대 611억원의 개발자금을 지원하기로 발표한 바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자료에 의하면, 서아프리카 지역에서 현재까지 26,000명 이상이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되었고, 11,000명 이상이 사망하였다. 비록, 최근 라이베리아에서 마지막 환자를 매장한 후 42일간 발병이 일어나지 않은 상태이지만, WHO나 국경 없는 의사회에서 지속적인 경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에볼라 출혈열 완치 판정 환자 중 일부가 청각 및 시작장애를 보이고 있고, 입이나 눈에서 에볼라 바이러스가 검출되고 있어, 근원적으로 에볼라를 퇴치할 수 있는 예방백신 및 면역치료법의 개발 필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사장은 “우리회사가 참여하고 있는 에볼라 퇴치 프로젝트는 에볼라를 근원적으로 퇴치할 수 있는 방법으로, 세계 유수 연구기관들과 최고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미국 국방부가 지원하고 있어, 신속하고 성공적인 제품 개발이 가능하다”고 강조하며 “에볼라 퇴치 프로젝트가 성공하면, 우리회사는 제품 생산판매에 따른 이익뿐만 아니라 제품 판매에 대한 로열티 수입까지 얻게 되어 수익성 향상과 함께 기업 가치가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